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삼천리자전거, 미니벨로형 접이식 전기자전거 ‘팬텀 Q SF’ 신제품 출시

기사승인 2021.03.04  11:20:42

공유
default_news_ad1

자전거 전문 기업 삼천리자전거는 주행감과 안전 기능을 강화한 전기자전거 ‘팬텀 Q SF’를 출시하며 대중화되고 있는 퍼스널 모빌리티 시장에서 브랜드 입지를 확대해 나간다고 4일 밝혔다.

 

팬텀 Q SF는 삼천리의 스테디셀러 전기자전거 팬텀 Q 시리즈의 2021년형 업그레이드 버전이다. 팬텀 Q는 콤팩트한 미니벨로형 접이식 전기자전거로, 이동성과 가성비를 갖춘 것은 물론 부드러운 곡선 형태의 프레임으로 일체감 있는 디자인을 완성했다. 주행방식은 PAS(페달 보조 방식)와 스로틀 겸용이며, 대용량 리튬이온 배터리를 장착해 1회 충전으로 최대 100km까지 주행 가능하다.

 

이번에 새롭게 선보인 팬텀 Q SF는 접이식 제품임에도 불구하고 다양한 주행 환경에서 편안하고 일관된 이용자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주행 안정성 향상에 주력했다. 노면의 충격 흡수를 위한 서스펜션 포크를 장착해 거친 노면과 도심의 도로 모두 안정적인 주행이 가능하다.

 

또한 삼천리자전거는 최근 업계에서 대두되고 있는 이용자 안전을 고려해 팬텀 Q SF의 안전 성능을 강화했다. ‘브레이크 모터 전원 차단 센서’가 탑재된 유압 디스크 브레이크 레버를 적용, 브레이크를 작동함과 동시에 모터의 전원이 차단되도록 설계했다. 페달의 제동으로 전력까지 제어할 수 있어 더욱 안전한 라이딩이 가능하다.

 

여기에 프레임 일체형 헤드라이트와 후미등은 물론 측면의 체인스테이에도 LED 안전등이 기본 옵션으로 장착되어 야간에도 안전하게 주행할 수 있다.

 

이 밖에도 팬텀 Q SF는 전기자전거에 최적화된 다양한 편의 기능을 탑재했다. LCD 디스플레이로 주행 시간, 속도, 거리 등 총 12가지 주행 정보를 손쉽게 확인할 수 있다. 걷는 속도에 맞춰 4km/h로 모터가 작동하는 ‘도보 지원기능’은 육교, 계단, 오르막길 등 자전거를 끌고 가야 하는 상황에서 유용하다. 가방이나 물건을 간편하게 실을 수 있는 짐받이도 기본 옵션으로 제공된다. 팬텀 Q SF의 권장소비자가격은 109만 원이다.

 

삼천리자전거 관계자는 “콤팩트형 전기자전거 팬텀 Q의 인기에 힘입어 주행감과 편의성을 업그레이드한 팬텀 Q SF를 선보이게 됐다”며 “특히 올해는 기존 팬텀 Q와 신제품 팬텀 Q SF를 함께 출시하며 소비자 선택의 폭을 넓힌 만큼, 시장에서도 좋은 반응이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라이드매거진 편집부 sjlee@ridemag.co.kr

<저작권자 © 라이드매거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