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디앤에이모터스, 2021년 전기오토바이 3차 예약 접수 시작

기사승인 2021.03.02  13:56:02

공유
default_news_ad1

디앤에이모터스가 2월 1일부터 4월 30일 까지 3달간 올해 자사 전기오토바이 구입과 관련해 3차 예약 접수를 진행한다. 대상 모델은 국산 배터리 장착으로 경쟁력을 높인 재피II, 4월 출시 예정 모델인 뉴재피 두 개 모델과 소형 프리미엄 모델이라 할 수 있는 EM-1이다. 참고로 디앤에이모터스는 정부 보조금이 최종 확정되지 않았던 작년 말부터 예약접수를 진행해왔고 이미 1차와 2차 사전 예약접수를 통해 할인 혜택과 사은품을 증정해 많은 소비자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특히 1차와 2차 예약접수를 통해 재피는 이미 매진이 되어 3차 예약접수에서 재피를 신청한 고객은 대기자 접수로 진행될 정도로 시장에서 뜨거운 반응을 이어나가는 중이다. 

디앤에이모터스의 전기이륜차 라인업을 초기부터 이끌어오던 재피는 지금도 시장에서 꾸준한 인지도를 보여주며 베스트셀러라는 타이틀을 이어나가고 있고 1, 2차 예약접수에서 매진이라는 결과로 그 인기를 입증해 냈다.

재피의 업그레이드 모델로 4월 출시가 예정되어 있는 뉴 재피는 기존 재피의 우수한 기계적인 성능은 그대로 이어나가고 배터리 성능 향상 및 음향장치를 적용했으며, 좀 더 세련된 디자인으로 변화를 시도한 페이스리프트 모델이다. 디자인의 변화와 더불어 관제서비스도 지원하지만 예약접수 시 소비자가 부담해야 하는 가격이 기존 재피와 동일한 140만원으로 가성비가 뛰어난 모델이다. 뉴 재피 예약 시 재피와 동일하게 리어캐리어와 리어백을 증정하고 삼성카드와 KB카드로 구입하는 소비자에게 무이자 할부 혜택을 지원한다. 

전기이륜차에서 가장 중요한 요소 중 하나인 배터리 셀을 삼성SDI의 국내산으로 교체해 주행거리와 안정성, 효율성의 세 가지 요소를 업그레이드 하면서 3UP!이란 타이틀로 베스트셀러 재피의 명성을 이어나가고 있는 재피2는 이번 3차 예약접수 시 소비자 부담금이 150만원으로 재피 라인업 중에서는 가장 비싸다. 하지만 교체된 배터리 성능이 우수해 재피 라인업 중 가장 고급형 모델로 꼽힌다. 특히 재피 라인업 중에서는 유일하게 관제서비스를 지원하고 이번 예약접수에서 구매한 소비자들은 1년간 관제서비스 비용도 무상으로 지원돼 혜택은 더욱 커진다.

디앤에이모터스의 전기이륜차 라인업을 이끌 차세대 신모델인 EM-1은 기존의 재피보다 한 단계 높은 등급의 모델로 엔진을 장착한 가솔린 내연기관과 비교해 100cc 배기량의 모델과 맞먹는 고성능을 가졌다. 여기에 스마트키가 기본으로 제공되고 통신모듈을 탑재해 관제시스템을 지원하며 배터리 무상보증이 3년에 3만km를 지원해 프리미엄 모델이라 불러도 손색이 없다. EM-1의 3차 예약 시 소비자 부담금은 169만원으로 뛰어난 성능 대비 가성비 또한 매우 우수한 가격이다.

 

디앤에이모터스 담당자는 전기이륜차 관련 정부보조금이 줄어들고 제조원가가 올라 이번 3차 예약접수 조건이 기존 예약접수 신청 시 실질적으로 소비자가 부담하는 가격이 상승할 수 밖에 없는 상황에서 소비자들에게 최대한 많은 혜택을 돌려주고자 노력해 만들어낸 조건이라 강조했다.

라이드매거진 편집부 sjlee@ridemag.co.kr

<저작권자 © 라이드매거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